비밀글이나, 포스팅 준비글 등을 포함하면 1000번째는 이미 훌쩍 넘어 섰지만,
공개적으로 보여지는 포스팅 숫자는 바로 이 포스팅을 기점으로 1000이 된다.

예전 내 홈페이지는 Zero-Board 기반으로 게시판을 만들어 혼자만의 공간을 만들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혼자만의 프로젝트를 위한 혼자만의 기록 공간이라든가,
작업 중에 떠올랐던 아이디어, 혹은 다른 이들의 아이디어, 그리고 기술들을 기록하는 공간등...

그러다가, 테터툴즈를 만나서 블로그라는 형식에 대한 매력에 빠져 모든 글들을 옮긴 뒤,
계속 그 활동을 하고 있었다. 사실 게시판에 올렸던 글 중 상당 부분은 유실된 상태다.
그래서 이 블로그의 최초 로깅은 2002년 6월 12일. 애니메이션에 대한 내 느낌을 담은 글이다.
아마도 이전에 적었던 기술적인 글들은 그대로 저 하늘~
(라고 해도 별 기술 같지 않은 정보들이라, 당시에도 그렇게 아깝게 느껴지지는 않는다.)

몇몇 분들의 댓글을 보면서 아~ 내 글도 다른 분들에게 쓸모가 있는 부분이 그나마 조금이라도 있구나
라고 즐거이 여기며 계속 쓰고 있다.(하지만, 거대한 포션을 차지하는 것은 역시 Search Bot 인듯)
다른 유명한 블로거 분들 처럼 특정한 테마를 정해 나가는 포스팅은 아니다.
그냥 하루 하루 살다가 느꼈던 부분이나, 불만 사항, 깨달은 것들을 끄적이기도 하고,
일을하다가 새롭게 알게 된 부분을 끄적이기도 하며, 좀 Junk(쓰레기?) 스러운 것도 끄적였다.

이제와서 새로운 노선을 선언하는 것도 웃기는 것이고,
그리 한다고 해서 내가 그 노선을 성실하게 밟는 것도 믿기 어려운 노릇.
그냥 늘 하던 대로 계속 포스팅을 할 예정이다.
잡답이 되기도 하고, 누군가에게 중요한 정보에 대한 힌트가 되기도 하리라 생각된다.
그냥 그렇게 스스로에게 자위가 되는 그런 곳으로 생각하며,
계속 포스팅 할 예정이다.

PS.
제 홈페이지에 방문해주시는 분들 중, 가끔  제 포스팅에 대해서 고맙다고 표현해주시는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글을 쓴 사람 입장에서 누군가가 관심을 가져주는 것 만큼 행복한 것은 없습니다 ! 결단코! )
단지, 늘 제 글 첫 머리에 적혀 있겠찌만,  제가 드리는 정보는 정확하고 올바른 정보만을 담고 있다고 장담이 불가능합니다. 이런 점을 이해해주시고 접근해주셨으면 합니다.  이건 단순한 겸양이 아니라, 진짜 그렇기 때문에 늘 언급 드리고 다시 언급 드립니다.
혹시나 제가 올렸던 글들을 굳이 참고 문헌 처럼 쓰기 보다, "아하~ 이렇게도 생각할 수 있겠구나..." 정도로만 이해해주시면 다시 한번 더 진심으로 감사드리겠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그리고 행복하세요!

신고
Posted by 하인도

지금까지 계속 Traffic Over 현상으로 심심하면 차단 되는 불만 가득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 쓰고 있는 사이트는 유료 사이트인데다가, 그냥 버리기엔

나름 미운정 고운정 다 들어 있어서, 간단하게 차버리기엔 무리가 있다.

그래서 일종의 보험처럼 티스토리에 계정을 만들려고 했었습니다.

하지만, 좌절을 느끼고 결국 포기 모드까지 갔죠.

(참고 : http://neohind.tistory.com/1020 , http://neohind.tistory.com/1023 )


그러다가 고프로님께서 도움을 주셔서 간신히 가입에 성공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고프로님께 정말 감사 말씀 올립니다.!!


현재 제 원래 홈페이지 주소는 http://www.hind.pe.kr.

그리고 2rd 로써 http://neohind.tistory.com 입니다.


나중에 유료 사이트의 비용이 정산 완료되면 ( 2020-01-18 ???!)

모두 합쳐 구성해 봐야 겠습니다.

과연 2020년이 오기는 올까요? (笑)

신고
Posted by 하인도

마치 인터파크 직원같아지는 것 같은 느낌이다.

전혀 아님. 오로지 E-Book 이라는 것에 필이 꽂혀 방황하는 얼리(?) 어답터 정도로 생각된다.

그런데 더 웃긴건, 마치 스토커 처럼, 이 Biscuit에 집착하여, 이곳저곳 커뮤니티를 발견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열어본 커뮤니티는 3가지.

 

1. Book 인터파크 북오피니언 블로그 사이트.

 http://book.interpark.com/blog/biscuit

맨처음 찾았던 곳이였고, 사실 이곳이 공식 블로그라고 생각하며 종종 들렸다.

애석하게도 내가 들렸던 때는 사이트 테스트 중이였던 것 같다.

 

2. 트위터

 http://twitter.com/my_biscuit

처음에는 이 트위터 주소를 몰라서 interpark라는 검색어로 find people 해서 꺼냈는데,

그 때 연결된 ID가 e_biscuit 이였던 같다. 그런데 나중에 my_biscuit이 사용 중인 계정이고,

저 e_biscuit은 계정 확보 차원상 만든 계정이라고 한다. 뭐 일단 지금은 my_biscuit을 통해 정보를 듣고 있다.

 

3. 또 블로그?

 http://www.mybiscuit.co.k

URL을 보면 알겠지만, 진짜 공식 사이트 같은 블로그다.

그런데 저 북 오피니언 블로그와 디자인도 거의 유사해서 큰 차이는 없다.

문제는 글과 댓글이 오피니언 쪽과는 동일하게 유지되는 것 같지는 않다. 다양한 매체를 통한 전달이라는 의미같기는 하지만... 뭔가 분산된 느낌?

 

의도는 잘 모르겠지만,

다양한 채널과 다양한 형태로 홍보 보다는,

다양한  의견을 듣고 말하는 부분에 있어서 채널의 유일성은 유지하면서 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

현재로써는 홍보를 위한 링크 때문인지, 아직은 블로그 쪽 보다는 북 오피니언 쪽에 더 많은 사람들이 있는 것 같다. 혼선이 예상되는 형태인 것 같다.

신고
Posted by 하인도

김창준씨 블로그.

잡글 2009.06.29 14:00
예전 마소(마이크로소프트웨어)잡지 기고글들을 보고 난뒤, 그를 늘 부러워 하고 존경하고 시기도 했던 분이다. 물론 그 분은 스타급이니 하수인 내가 부러워 하던 존경하던 시기하던 알리는 없겠지만.

처음에는 Wiki 같은 곳에 다양한 글을 올리셨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지금은 Blog에 다양한 글을 Post 하고 계신듯 하다.

스크럼 관련 글들을 찾기 위해 이리 휘적 저리 휘적 거리다가 찾았다.

 http://agile.egloos.com/

틈틈히 글을 읽어봐야 겠다.
 
신고
Posted by 하인도
  • 제 블로그에 글 뭉치 올리는 기능을 연결해봤습니다. 흠. 좋네요. 기능 훌륭합니다. 멋집니다 ㅎㅎ.(글뭉치,블로그,자동 업로드)2009-06-03 15:17:45
  • 이번에 SKT의 스마트폰 정액제 옵션 선택을 해버렸습니다 무려 23000원짜리.. 그러나 고작 1G 밖에 안되는지라.. 조금은 손이 떨리는군요.(SKT,비싼통신요금,후덜덜)2009-06-03 15:18:43
  • 하루에 2~3개 정도의 미투질을 계속하면 좋을 것 같은데요, 생각보다 쉽지만은 않습니다.(미투질,적당히,일용할양식,규칙적인생활)2009-06-03 15:19:29
  • 그런데 My Tag에 있는 OOS는 무엇에 대한 약자죠? OOLab까지는 어떻게 생각해보겠는데,과연 저 S는 뭔가요? Software? Scare? Sacrifice?(OOS, OOLab, OOS의 뜻은)2009-06-03 15:26:20
  • 요즘 Blog에 Posting 하고는 있는데, 정작 WSS 관련 포스팅을 전혀 못하고 있다. 일이 바뀌어서 그런지도… 약속도 했는데, 이거 지킬 수는 있을까 걱정이다.(WSS, 포스팅, 내 블로그,약속)2009-06-03 15:59:28
  • NDS용 YS1 클리어. 그것도 화장실에서…김동과 함께 시원함이…(ys1,엔딩,화장실,시원함)2009-06-03 17:33:31

이 글은 하인도님의 2009년 6월 3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Posted by 하인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