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글이나, 포스팅 준비글 등을 포함하면 1000번째는 이미 훌쩍 넘어 섰지만,
공개적으로 보여지는 포스팅 숫자는 바로 이 포스팅을 기점으로 1000이 된다.

예전 내 홈페이지는 Zero-Board 기반으로 게시판을 만들어 혼자만의 공간을 만들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혼자만의 프로젝트를 위한 혼자만의 기록 공간이라든가,
작업 중에 떠올랐던 아이디어, 혹은 다른 이들의 아이디어, 그리고 기술들을 기록하는 공간등...

그러다가, 테터툴즈를 만나서 블로그라는 형식에 대한 매력에 빠져 모든 글들을 옮긴 뒤,
계속 그 활동을 하고 있었다. 사실 게시판에 올렸던 글 중 상당 부분은 유실된 상태다.
그래서 이 블로그의 최초 로깅은 2002년 6월 12일. 애니메이션에 대한 내 느낌을 담은 글이다.
아마도 이전에 적었던 기술적인 글들은 그대로 저 하늘~
(라고 해도 별 기술 같지 않은 정보들이라, 당시에도 그렇게 아깝게 느껴지지는 않는다.)

몇몇 분들의 댓글을 보면서 아~ 내 글도 다른 분들에게 쓸모가 있는 부분이 그나마 조금이라도 있구나
라고 즐거이 여기며 계속 쓰고 있다.(하지만, 거대한 포션을 차지하는 것은 역시 Search Bot 인듯)
다른 유명한 블로거 분들 처럼 특정한 테마를 정해 나가는 포스팅은 아니다.
그냥 하루 하루 살다가 느꼈던 부분이나, 불만 사항, 깨달은 것들을 끄적이기도 하고,
일을하다가 새롭게 알게 된 부분을 끄적이기도 하며, 좀 Junk(쓰레기?) 스러운 것도 끄적였다.

이제와서 새로운 노선을 선언하는 것도 웃기는 것이고,
그리 한다고 해서 내가 그 노선을 성실하게 밟는 것도 믿기 어려운 노릇.
그냥 늘 하던 대로 계속 포스팅을 할 예정이다.
잡답이 되기도 하고, 누군가에게 중요한 정보에 대한 힌트가 되기도 하리라 생각된다.
그냥 그렇게 스스로에게 자위가 되는 그런 곳으로 생각하며,
계속 포스팅 할 예정이다.

PS.
제 홈페이지에 방문해주시는 분들 중, 가끔  제 포스팅에 대해서 고맙다고 표현해주시는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글을 쓴 사람 입장에서 누군가가 관심을 가져주는 것 만큼 행복한 것은 없습니다 ! 결단코! )
단지, 늘 제 글 첫 머리에 적혀 있겠찌만,  제가 드리는 정보는 정확하고 올바른 정보만을 담고 있다고 장담이 불가능합니다. 이런 점을 이해해주시고 접근해주셨으면 합니다.  이건 단순한 겸양이 아니라, 진짜 그렇기 때문에 늘 언급 드리고 다시 언급 드립니다.
혹시나 제가 올렸던 글들을 굳이 참고 문헌 처럼 쓰기 보다, "아하~ 이렇게도 생각할 수 있겠구나..." 정도로만 이해해주시면 다시 한번 더 진심으로 감사드리겠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그리고 행복하세요!

신고
Posted by 하인도
  • 제 블로그에 글 뭉치 올리는 기능을 연결해봤습니다. 흠. 좋네요. 기능 훌륭합니다. 멋집니다 ㅎㅎ.(글뭉치,블로그,자동 업로드)2009-06-03 15:17:45
  • 이번에 SKT의 스마트폰 정액제 옵션 선택을 해버렸습니다 무려 23000원짜리.. 그러나 고작 1G 밖에 안되는지라.. 조금은 손이 떨리는군요.(SKT,비싼통신요금,후덜덜)2009-06-03 15:18:43
  • 하루에 2~3개 정도의 미투질을 계속하면 좋을 것 같은데요, 생각보다 쉽지만은 않습니다.(미투질,적당히,일용할양식,규칙적인생활)2009-06-03 15:19:29
  • 그런데 My Tag에 있는 OOS는 무엇에 대한 약자죠? OOLab까지는 어떻게 생각해보겠는데,과연 저 S는 뭔가요? Software? Scare? Sacrifice?(OOS, OOLab, OOS의 뜻은)2009-06-03 15:26:20
  • 요즘 Blog에 Posting 하고는 있는데, 정작 WSS 관련 포스팅을 전혀 못하고 있다. 일이 바뀌어서 그런지도… 약속도 했는데, 이거 지킬 수는 있을까 걱정이다.(WSS, 포스팅, 내 블로그,약속)2009-06-03 15:59:28
  • NDS용 YS1 클리어. 그것도 화장실에서…김동과 함께 시원함이…(ys1,엔딩,화장실,시원함)2009-06-03 17:33:31

이 글은 하인도님의 2009년 6월 3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Posted by 하인도

털썩......

잡글 2008.07.16 00:06
매주 화/목에 포스팅하려는 "협업 좀 하자"의 약속을 그대로 또 뭉개버렸습니다.
예전 부터 저의 참 나쁜 버릇은 날짜 지독하게도 안 지키는 건데, 이번 건도
결국 또 저지르고 말았네요.

오늘 아침부터 저녁까지 휴가라는 허울을 둘러쓰고, 서울 북쪽 부터 중앙까지 걷기와 사진찍기 하다가 약속을 저버리고 말았네요. 밤 10시 즈음되서 PC켜서 날림으로 하나씩 쓰다가 보니, 벌써 12시.

일단 쓰고는 있는데, 생각보다 욕심이 많아서 한큐에 안끝나는 군요.

몇 분일지는 모르겠지만, 혹시나 기대 하신분이 계셨으면 정말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늦어도 내일 저녁까지는 금주 내로는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 털썩...내일(오늘) 내내 포스팅 할 내용을 쓰려고 했는데, 내일도 어디론가 팔려 갈것 같습니다. 이번주는 틀린 것 같네요;;;;;; )

아직 적어놓은 내용이 미진해서 바로 게시는 무리 일 것 같고, 지금 피로도로는 더 이상 진도를 나갈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리고, 일단, 내일은  금주 내로는 반드시 포스팅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주말에 미리 비축분 3~4주 분량을 만들어야 할까봐요;;;;;;
신고
Posted by 하인도

지금까지 포스팅을 이것 저것 했지만, 시리즈 물 중 몇가지는 끝내지도 않고, 미결 상태로 남은 것이 은근히 많은 것 같다.


  1. 동생을 위한 프로그래밍 가이드
    이제 막 ( 이젠 벌써 2년이 다 되가지만 ) IT계에 진입한 동생을 위한 조언을 주기 위해 쓴 글인데, 내 자신 조차 프로그래밍에 자신이 없어진 상태여서 집필 중단. 나중에 다시 한번 더 도전해야 겠다. - 지금 실용주의 프로그래머 라는 책을 읽고 있는데, 많을 것을 다시 배우고 있다. -
  2. ASP.NET Postback에 대한 분석
    과거 ASP.NET의 Addon처럼 등장한 AJAX.NET 분석 중 Postback에 대해서 보다가, 문득 이 글을 써보자라는 마음에 달려들었다. 3편을 기준으로 작성을 시작했는데, 3편...지금까지 못쓰고 있다.
  3. 혼자 짜는 Application을 위한 MS Visual SourceSafe
    과거 데브피아에 올렸다가, 무언가가 마음에 안들어서 내가 전부 다시 HTML로 다시 구성하다가, 블로그에 올리기 시작했는데, 0~2편까지만 쓰고 더 이상 안쓰고 있다. 그 때는 Visual SourceSafe 6.0에 Visual Studio 6.0 기준으로 썼는데, 요즘은 Visual Studio 2005/2008과 Visual SourceSafe 2005로 갈아탄 상태이다.
    나중에 한번 업그레이드 해서 다시 찬찬히 집필해 봐야 겠다.
  4. Business Desktop Deployment
    필자가 이전 Role이 BDD(Business Desktop Deployment)여서 그 당시에 내 나름대로 학습한 내용을 정리하려고 했다. 그러나 마음 처럼 쉽지는 않은듯....

그 외에도 더 찾아보면 나올 것 같기는 한데, 귀찮아서 여기까지.
이 꼬라지에, 욕심은 많아서 그 외에 다른 내용으로 더 많은 것을 시작하고 싶어한다.
완료나 제대로 하면서 하나씩 새로운 내용으로 채워야 겠다. 그냥 단순한 꿈으로 끝나는건 아닌지 모르겠다.

신고
Posted by 하인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