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8.18 휴가 후..
  2. 2008.07.09 하계 휴가 계획
  3. 2007.11.19 휴가를 마치고.

휴가 후..

잡글 2009.08.18 11:16
이번에 경기도 용인시 양지 쪽에 위치한 한 펜션(더 후)에 갔었다.
사실 전체 계획을 2박 3일로 잡았기 때문에, 그 짧음을 예감했고, 그다지 많은 신경은 안썼다.
사실 Full Time 하루라는 시간은 무척 짧기 때문이다. 그래도 잠시나마 자동차 소리에
시달리지 않고, 그나마 맑은 공기를 마실 수 있다는 그 맛에 가려고 생각했고,
생각한대로 행동에 옮겼다.

시작은 8월12일. 오전.
일단 각기 만나기로 했는데, 문제는 각기 챙긴 짐들이 의외로 많았다는 사실.
짐들은 대충 싣고 집결 장소를 이마트로 변경하여, 바로 음식물 부터 사러 갔다.
이런 저런 음식거리들과 잡스러운 물건들을 주섬주섬 샀다.
(2박3일의 짦음을 아직 이 친구들은 경험하지 않은 건지, 참 많이도 샀다.)
일단 간단하게 먹으려는 생각은 맥도널드까지 미치고, 각기 햄버거를 먹고,
결국 1시 좀 넘어서야 출발했다.
아무리 빨라야 1시간 30분은 족히 걸릴 거리.
약간의 착오와 길 헤멤 후에 간신히 도착했다. 도착했을때가 대략 3시 좀 넘어서...

인터넷이나, 기타 가구 배치나, 짐 정리를 하는데, 이거 원.... 여기 인터넷이 그닥 좋지 않은 상황이였다.
공유기가 반파된 상태였고, 예전 ADSL로 연결된 조금은 열악한 환경이였다.
떠나기전 공유기는 챙겨 왔기 때문에, 그거 설치해주고, 일단 간단하게나마 인터넷을 했다.
인터넷 시설이 꾸지다 보니, 컴퓨터로 무언가 하기는 틀린 것 같았고,
그냥 X-Box 360이나 돌렸다.
TV도 영 구닥다리라 그다지 명퀘한 것은 아니였지만, 그래도 이런 저런 시설덕에 일단
이용할 만했다. 난 책도 읽고, 음료수도 마시고, 커피도 마시면서 어떻게 있는게 편할까,
이런 저런 고민했다. 그렇게 하루.

2일째. 청소년 수련관쪽으로 간단하게 산책하고와서, 다시 책을 잡았다.
시원한 공기와 자연의 소리를 벗삼아, 차가운 커피 그리고 담배로 여유를 갖고 나니
무언가 충전되는 기분이였다.
오후는 뭐 이런 저런 오락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밤 늦게.
고기를 궈먹었다. 이 때부터 음식물 치우기에 무슨 의무감 들기 시작한 그 시점이였다.

3일째. 이제 철수해야 되서, 짐 정리하느라, 변변히 먹는 것 없었다.
주섬 주섬 무언가 챙겨 먹었지만, 그다지....
게다가 남은 음식물도 꽤 많았고.
결국 나눠나눠 친구들이 가져갔고, 다시 차 2대에 나눠 타고는 서울로 돌아왔다.

나름대로 만족하지만 무언가 정말 무언가 부족한 휴가였다.
다음에는 5박6일로 여유있게 이동하여 여유있게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계획해봐야 겠다.
역시 무언가 쫒기면 싫다.
신고
Posted by 하인도

하계 휴가 계획

잡글 2008.07.09 17:32

하계 휴가를 거의 반 강제적으로 진행을 해야 되는 상황에 이르렀다.

사실 주 5일제로 바뀐 이후 부터는 휴가라는 개념이 예전 처럼 월차/연차/하계 휴가 이런 것이 사라졌고, 예전 처럼 돈 많은(?) 회사였을 때 처럼 휴가 일 수 남은 것에 대해 돈으로 환급(?)해주지 않는다. 결국 어찌되었던 다 써야 된다.

우리회사는 15일이다. 일인당 15일을 휴가일을 준다. - 물론 들어온지 몇일 안된 신입이나, 1,2년차는 없거나, 나보다 적다 - 그 중 하계 휴가에서 쓸 수 있는 날은 총 4 일. OK.Ok 일단 4일치를 채웠다.

그런데 왠 하루? 흠... 고민조금했다. 그리고 잠깐 생각한 뒤, 휴가 하나 더 꺼내 5일을 채웠다. 뭔가 손해보는 기분도 든다. 차라리 이런 것 하지 말고, 어느 달 잡아서 차라리 걍 한달을 휴가월로 정해 쉬는 것도 좋을 거 같은데.....

어쨌던 다음 주에 휴가 갈 예정이다. 이번에는 작업 들어갈 때 계속 휴가를 강조했다. 그래서 다음 주에는 무슨 수를 써서도 쉰다. 팍팍 쉰다.....

그.래.도. 협업 좀 합시다는 끝까지 한다. 쓰읍...

어차피.. 방콕 내지 골목길 배회(?) 할 예정이니까..(笑)

신고
Posted by 하인도

휴가를 마치고.

잡글 2007.11.19 09:06
금번 장기간의 프로젝트 휴가를 마치고 다시 업무를 잡았다.
중간에 과장님이 끝나가는 휴가에 쿵덕 쿵덕 심장이 뛰지 않냐고 묻기는 했는데,
그다지 쿵덕 쿵덕한 안달감은 없었고,
노곤과 태만만이 계속 되었던 것 같다.

물론 아예 아무것도 안한것은 아니였다.
집도 청소하고, 정리하고, 책상도 옮기고, 자리도 만들고, 잠자리도 조금 바꾸고,
나름대로 이런 저런 정리를 했다.
나름 뿌듯.

이젠 지금까지 밀렸던 작업들을 찾아 하나씩 해결하면서 정리를 해야 겠다.
신고
Posted by 하인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