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ophard'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9.13 Mac Book 수령기.

Mac Book 수령기.

잡글 2010.09.13 20:51

사실 Mac Book을 사고는 싶었는데, 그 가격이나, 금전적인 타이밍이 계속 맞지 않아 미루고 있었다.

그러다가, 저번 주 금요일(2010-09-10 일경) 오전에 우연히 맥북 관련 검색을 했었고,
확인해보니 딱 100만원에 판매하는 것을 보게 되었다.
게다가 배송비 무료!
( http://itempage.auction.co.kr/detailview.aspx?itemNo=A543950391 )

설마 설마 하는 마음에 이런 저런 부분을 살펴보는데, 새 제품 같기는 했다.
하지만, 왜 100만원이라는? 리퍼가 아닐까?

의문 반, 호기심 반으로 지름신이 살콤시 내 머리에 앉아버렸다.
하지만 무턱 대고 지르기에는 무리.
일단, 결재가 가능한지, 여친님께 타진을 했다.
”맥북… 사도 돼? 애플에서 나온.. 그 허연 노트북. 아이폰 개발에 쓸.. .그.~”
하며, 오전에 출근하자 마자, 결재 타진.
물건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지만, 일단 필요한 거면 사라는 긍정적 답변!

그래서 그 즉시 결재 진행!
차근 차근 결제관련 내용을 살펴보자, 추선선물 이벤트로 16개월 무이자 행사까지.
얼씨구나 하는 마음에 16개월 할부로 구매했다.

금요일 당일 날 퀵을 통해 전달 된다고 했는데, 애석하게도 그날은 회사 워크샵 일자.
아버지께 수락을 부탁드리고, 난 워크샵을 갔다. 그리고 여친님 남동생 결혼식까지
참석 한 뒤, 토요일 저녁 즈음에 그 물건을 만질 수 있었다.

맨 처음 받을때는 재활용 종이로 된 박스로 싸여 있었다. 일단 테이프를 끊고..
SANY0041
안을 살콤이… 그리고 4방향으로 잡고 있는 가이드를 들어내고 본체가 담긴 박스를 꺼냈다.
SANY0042
호호.. 비닐로 포장된 알맹이. 이 알맹이를 을매나 갖고 싶었는지.. 기쁜 마음에 비닐 걷어내고
박스를 열어보았다.
 SANY0044 SANY0045
뭔가 꽉차게 포장되어 있는데다, 스티로폼 재질의 쿠션들이 덕지 덕지.일단, 하나씩 열어본다.

SANY0046
꺼내자 본체가 스티로폼 비닐에 싸여 있고, CD와 메뉴얼이 담긴 얇은 박스. 그리고 아답타가 보였다.
거두 절미… 본체의 껍데기를 벗기고 알맹이를 까봤다.
SANY0047 
흐흠. 예전 ASUS Netbook을 구매한적이 있는데, (1008HA) 그것보다 더 매끄러운 재질!
SANY0048
알맹이를 까자, 이번엔 키보드와 LCD 사이를 보호하기 위한 스티로폼!
SANY0049
아답타를 연결하기 전. 아답터와 전원 케이블을 연결했다. 고무가 조금은 딱딱해서 일반 전선 말듯이하기 보다는 철사줄 매듯 돌돌 감기는게 더 자연스럽다. 게다가 아답터가 무슨 장난감 같이 생겨서 나름 이쁘장 했다.
SANY0050 
아답터 연결하고 첫 부팅. 가운데 사과그림.!
SANY0051
기타 메뉴얼과 설치용 DVD가 담겨 있었다. 아주 간단한 패키지 이지만,
나름 깔끔하게 구성되어 있는 제품이였다.

부팅한 뒤, 제일 먼저 한 것은 역시 XCode 설치.
Apple 계정 만들고 개발자 등록한 뒤, 설치를 해보았다.
예전에 해킨토시 할때는 이것 저것 걸리는게 많아 제대로 설치조차 안되던데,
역시.. 맥이니까 바로 설치되고 제대로 동작하는 것 같다.

일단 간단하게 사용해 보니까, 먼저 터치패트가 예술이였다.
상당히 널찍한데다가, 손가락 1개일때, 2개일때, 3개일때, 그리고 4개일때 액션을
나누어 자유롭게 쓸 수 있게 한 부분이나, 패드 자체가 클릭이 되어 나름 인상적이였다.
애들도 쉽게 적응할 수 있는 굉장히 직관적인 I/F 인 것 같다.

카메라가 달려 있어, 간단한 자기 사진정도는 등록할 수 있었다.
그리고 방열구가 LCD 아래쪽 흰지 안쪽으로 되어 있어, 좌측이나 우측에서 뜨거운 바람을
맞을 일은 없었다. 그래서 생각보다 인상적으로 사용하는데, 문제는 어느정도 열이 쌓이자,
전체적으로 뜨뜻해지는 것 같았다. 역시 무릎위에 얹어 놓고 쓰기에는 무리가 있어 보인다.

키보드는 전체적으로 보기에는 이쁘긴 한데, 생각보다 띄엄띄엄 놓여 있어,
IBM 호환기종을 쓰던 사람에게는 좀 낫설었다.
아, 그리고 한/영 전환의 개념이 Windows와는 달랐다. Windows에서는 자판 배열이 한글이면, 한글 자판 안에 한글/영어가 혼재되어 있어, 한/영키를 누르면 입력 언어를 언제든 바꿀 수 있었지만,
맥에서는 한글 키보드는 한글만, 영문 키보드는 영문만 입력한다.
그래서 한글을 칠때는 한글 키보드를, 영문을 칠때는 영문 키보드를 꺼내야 했다.
이거.. 생각보다 좀 불편하긴 했다.

뭐 UI가 이쁘던, 사용성이 어쨌던, 일단 IPhone App 개발이 1순위 목표이기 때문에,
현재로는 별 불만이 없다. 게다가 블리자드 게임이 돌아간다. ( 스타2, 와우 등등 ) ㅋ

아직은 개발 코드를 더 자세히 보지 않아 감은 안오지만, 나름 괜찮을 것 같다!

이런 깜짝 이벤트 ( 100만원에 팜! ) 언제 또 있을지 모르겠다. – 오늘 보니까, 이미 마감상태 -

신고
Posted by 하인도


티스토리 툴바